콘텐츠바로가기

‘1987’ 김윤석부터 김태리까지...6인 캐릭터 포스터 최초 공개

입력 2017-11-14 17:41:00 | 수정 2017-11-14 17:4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연예팀] 뜨거웠던 1987년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 등 연기력과 개성을 겸비한 배우들의 출연과 ‘지구를 지켜라!’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의 장준환 감독의 신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1987’이 6인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 냈던 사람들의 가슴 뛰는 이야기를 다뤘다.

이번에 공개된 6인 캐릭터 포스터는 한 젊은 대학생의 죽음 이후,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다양한 인물들의 모습을 담아냈다.

진실을 은폐하려는 박처장(김윤석)과 대공형사 조반장(박희순)에 맞서 소신있는 행동으로 부검을 밀어붙인 최검사(하정우), 진실을 감옥 밖으로 전하려는 한교도관(유해진), 당시의 보통 사람들을 대변하는 87학번 신입생 연희(김태리), 사건의 진실을 끝까지 물고 늘어지는 윤기자(이희준)까지.

각자 자신의 자리에서 내렸던 선택에 의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던 해가 된 1987년의 이야기를 가정법의 카피로 묘사해 눈길을 끈다.

여기에 각각의 인물들의 드라마틱한 표정과 대사를 담아 이들이 그려낼 격동의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까지 자아낸다. 애국이라는 이름으로 폭력을 휘둘렀던 대공수사처의 실세 박처장 역의 김윤석은 “너래 애국자야. 고개 빳빳이 들고 살라우”라는 대사와 함께 냉철한 눈빛과 묵직한 존재감으로 시선을 압도한다.

서울지검 최검사 역의 하정우는 “법대로 하시죠”라며 소신을 굽히지 않는 모습을 보이며 본격적인 진상규명의 시작을 암시한다.

또한 교도관 한교도관과 87학번 신입생 연희의 캐릭터 포스터는 검찰, 경찰은 아니지만, 그 당시를 뜨겁게 살아갔던 평범한 사람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대공수사처 조반장 역 박희순의 결의에 찬 눈빛, 사회부 윤기자 역 이희준의 강한 집념어린 모습 역시 시선을 사로잡는다.

1987년, 각자의 자리에서 서로 다른 선택을 내린 인물들의 생생한 표정과 상황을 담은 캐릭터 포스터들이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가슴 뜨거운 감동을 예고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한편, 장준환 감독의 탄탄한 연출력과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시너지가 더해져, 강렬한 드라마와 묵직한 울림을 선사할 영화 ‘1987’은 올 겨울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