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랑의 온도’ 서현진, 양세종 찾아 나섰다

입력 2017-11-14 23:10:00 | 수정 2017-11-14 23:1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SBS ‘사랑의 온도양세종과 서현진, 두 사람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14일 오후 방송된사랑의 온도에서는 온정선(양세종)이 셰프의 제안을 받아 홍콩으로 떠나게 됐다.

앞서 정선은 현수에게 프러포즈를 하고자신과 함께 떠나자고 제안했지만자신이 없다면서 거절을 당한 상황. 결국 정선과 현수의 사이는 멀어졌고 정선은 홍콩으로 떠날 준비를 마쳤다.

이때 현수는 작업실에서 대본을 쓰고 있었다. 이어 대본을 쓰며 과거를 회상하기 시작한 현수는 결국 정선의 생각에 자리를 박차고 그를 찾기 위해 떠났다.

현수는 운전을 한 채 “나는 그가 언제 떠나는지 모른다. 그래도 이렇게라도 찾아가야겠다며 그에게 달려가기 위해 노력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