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린 자유가 필요했어"...'꽃청춘' 위너, 응원하고 싶은 일탈

입력 2017-11-14 23:26:00 | 수정 2017-11-14 23:2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꽃청춘’ / 사진=방송 캡처

위너가 처음 느껴보는 여유에 행복해했다. 14일 방송된 tvN ‘신서유기 외전-꽃보다 청춘’에서다.

멤버들은 야외에서 햄버거를 먹으며 여유를 즐겼다. 이들은 “매일 바쁘게 지냈는데 이런 일이 있다”며 좋아했다. 이승훈은 “7시에 일어나서 뮤비 촬영 같은 거 안 해도 된다”며 웃었다.

김진우는 “우린 자유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그는 “20세에 연습생을 시작했다. 그 나이에 할 수 있는 걸 아무 것도 못해봤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