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뉴욕증시, 하락 출발에도 상승세로 마감

입력 2017-11-14 06:53:21 | 수정 2017-11-14 06:53:21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뉴욕증시는 13일(현지시간) 제너럴 일렉트릭(GE) 등 일부 기업들의 실적 부진으로 장 초반에는 하락세였다. 하지만 후반에 반등하면서 상승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7.49포인트(0.07%) 소폭 오른 2만3439.70을 기록했다. 대형주 중심의 S&P 500지수는 전날보다 2.54포인트(0.10%) 상승한 2584.8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6.66포인트(0.10%) 6757.60에 각각 장을 마쳤다.

실적 발표 시즌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시장은 세제개편 추진 과정과 기업들의 인수·합병(M&A) 가능성 등을 주목했다.

제너럴 일렉트릭(GE)을 포함한 일부 기업들의 실적 부진이 장초반 하락세를 부채질 했다. GE의 주가는 배당금을 줄일 것이라고 밝힌 후 7% 급락했다. 배당은 주당 24센트에서 12센트로 줄어들 예정이다.

세제안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지수는 소폭 조정을 받았다. 공화당 하원이 이번주 본회의를 열고 세제개혁안 표결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지만, 연내 의회 통과가 이뤄진다 하더라도 법인세 인하가 2019년으로 연기될 가능성이 있기 떄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윗을 통해 "공화당 상하원이 법인세 인하 및 세제개혁안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데 자긍심을 느낀다"고 밝히기도 했다.

장난감 제조업체 마텔(Mattel)은 경쟁회사인 해즈브로(Hasbro)의 인수제안 소식에 주가가 20% 급등했다. 해즈브로의 주가도 6% 가까이 올랐다.

퀄컴의 주가는 브로드컴의 인수 제안을 거절했다는 소식에 3% 상승했다. 브로드컴의 주가는 보합세로 마쳤다. 퀄컴은 브로드컴이 제시한 인수 금액이 퀄컴의 가치를 저평가했다고 밝혔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