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콧물만 나도 항생제…도움 안 되는 거 아세요?

입력 2017-11-14 09:10:51 | 수정 2017-11-14 09:10:51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항생제 복용은 감기 치료와 별다른 상관이 없지만 여전히 국민 절반 이상은 '감기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오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일반 국민과 의사의 항상제 내성에 대한 인식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20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 가운데 '항생제 복용이 감기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사람이 56.4%였다.

'항생제 복용 기간 중 증상이 좋아지면 처방된 항생제를 임의로 중단해도 된다'고 오해를 하는 사람도 67.5%에 달했다. '열이 날 때 의사에게 진료받지 않고 집에 보관해 둔 항생제를 임의로 먹은 적이 있다'는 이들(18.5%)도 있었다.

대한의학회에 따르면 미생물에 의해 만들어진 물질로 다른 미생물의 성장이나 생명을 막는 물질을 뜻하는 항생제는 바이러스로 생기는 감기 치료에 사용되는 게 아니라 세균 감염을 막기 위해 처방된다. 의사·약사의 조언에 따라 복용하는 게 원칙이다. 남은 항생제는 보관하지 말고 처분하는 게 바람직하다.

이번 조사에서 의사들은 국내 항생제 오남용으로 인한 내성 문제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복지부가 지난 6월 대한의사협회 종합학술대회에 참석한 의사 86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항생제 내성 문제에 대해 평균 점수가 7.45점(10점 척도)으로 조사됐다. 이 문항에서 0점은 '전혀 심각하지 않다', 10점은 '매우 심각하다'였다.

항생제가 필요하지 않은 환자에게도 항생제를 처방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환자 상태가 악화할 것이 걱정돼서'(45.9%), '환자의 요구 때문에'(36.1%), '환자에게 설명할 시간이 부족해서'(5.9%), '추적 관찰 필요하거나, 환자가 다시 내원하지 않을 것 같아서'(5.9%) 순으로 조사됐다.

복지부는 항생제 오남용을 줄이기 위해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을 통해 2015년 대비 2020년까지 항생제 사용량을 20% 감축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관계 부처와 함께 국가 차원의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 추진으로 국민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항생제 오남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천수칙을 반드시 지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 항생제 내성 예방을 위한 일반 국민 실천수칙
(1) 의사가 처방한 경우에만 항생제를 사용할 것
(2) 의사가 항생제가 필요하지 않다고 말한 경우 항생제를 요구하지 말 것
(3) 항생제를 사용할 때 항상 의료전문가의 지시에 따를 것
(4) 감염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손 씻기·청결한 식품관리·환자와의 긴밀한 접촉 삼가·예방접종 등)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