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홍종학 청문보고서 미채택 근본 원인은 청와대"

입력 2017-11-14 10:57:17 | 수정 2017-11-14 10:5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민의당은 14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불발의 근본적인 원인은 청와대가 부적절한 인사를 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지도부에 유감을 표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발언에 대해서는 "어처구니 없는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의장은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홍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책임은 근본적으로 언행불일치, 표리부동,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역대급 부적격자를 지명한 청와대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가 인사청문회를 통해 청와대의 인사권을 견제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입장이다. 이 의장은 "인사청문회는 이런 부적격자를 걸러내려고 하는 것"이라며 "국민의당은 청와대의 거수기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이날 "어제 여당의 발언은 인사와 관련해 정부여당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한번 확인하게 했다"며 "여당이 이런 발언을 쏟아내는 것은 민주당이 인사에 있어서도 정부여당이 아님을 스스로 고백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3일 정족수 미달로 홍 후보자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했다. 자유한국당은 홍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요청한 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회의 참석을 거부했다. 국민의당은 청문보고서 채택은 한국당을 포함한 상임위 소속 위원들이 모두 참여한 가운데 이뤄져야 한다며 불참했다.

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되자 홍익표 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여당 의원들은 "국민의당이 중도개혁 정당임에도 불구하고 적폐청산의 대상이 되는 자유한국당과 함께 청문회에 어깃장만 놓는다"며 유감을 표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