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서 성추행'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체포영장 발부

입력 2017-11-14 10:33:34 | 수정 2017-11-14 10:33:3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비서를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14일 김 전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이 이날 오전 발부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현재 신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에 체류하고 있는 김 전 회장이 귀국하는 즉시 공항에서 체포해 조사할 수 있게 됐다.

경찰은 또 인터폴 등 국제 공조를 통해 김 전 회장을 현지에서 구인할지에 대해서도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

앞서 수서경찰서는 지난달 2일·12일과 이달 9일 세 차례 김 전 회장에게 출석요구서를 발송했다. 하지만 김 전 회장은 "신병 치료 때문에 출석하기 곤란하다"며 "빨라야 내년 2월께 귀국할 수 있다"고 모두 불응했다.

김 전 회장의 비서였던 A씨는 올해 2∼7월 상습적으로 추행을 당했다며 김 전 회장을 고소했다. 김 전 회장은 이 사실이 알려진 지 이틀 만에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DB그룹 관계자는 "의사의 허락이 떨어지는 대로 바로 귀국해서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