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람꾼 임병두, 홍대 버스킹 머리채 사건 사과 "지나가는 시민 아니라 관객 잡은 것"

입력 2017-11-14 11:12:27 | 수정 2017-11-14 11:12:27
글자축소 글자확대
홍대 버스킹 머리채 男 하람꾼 임병두
홍대 버스킹 머리채 男 임병두기사 이미지 보기

홍대 버스킹 머리채 男 임병두


홍대 버스킹 공연 도중 댄스팀 하람꾼의 리더 임병두 씨가 한 여성의 머리채를 잡고 흔들어 논란이 된 가운데 사과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임병두 씨는 '홍대 버스킹 머리채 사건'과 관련해 14일 장문의 사과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는 "지나가는 시민을 억지로 갑자기 잡아다 머리를 잡고 폭력 행사를 의도한 것도 아니라 재미있게 보고 있고 제 공연을 재미있게 호감적으로 보는 관객 중 맨 앞에서 가까이 박수치고 있던 분에게 다가가 큰 액션으로 좀 더 큰 즐거움을 함께 공유하고자 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퍼포먼스는 정말 수백번 하며 많은 분들이 즐거워 했었던 퍼포먼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변명에 가까운 사과에 다시 한 번 분노했고, 임병두 씨는 몇 시간 뒤 사과문을 삭제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