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檢 '청와대 상납 의혹' 이병기 전 국정원장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7-11-15 10:01:09 | 수정 2017-11-15 10:01: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찰, 이병기 전 국정원장 구속영장 청구 / KBS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검찰, 이병기 전 국정원장 구속영장 청구 / KBS 방송화면


검찰이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이병기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로써 이병기 전 원장을 비롯해 박근혜 정부 국정원장을 지낸 남재준(73), 이병호(77) 전 국정원장 등 세 명이 모두 구속 심사를 받게 됐다.

15일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공여 및 국고손실,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이병기 전 원장에 대한 사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병기 전 원장은 국정원장이던 2014년 7월부터 2015년 2월까지 국정원장의 특수활동비를 '문고리 3인방’을 통해 매월 1억원씩 수십억원을 청와대에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이 전 원장은 지난 13일 검찰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국정원 자금이 청와대 지원된 문제로 인해 국민 여러분들께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대단히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병기 전 국정원장 등 세 명의 전직 국정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이르면 16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