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문] 2018 수능 연기 김상곤 부총리 기자회견

입력 2017-11-15 21:31:22 | 수정 2017-11-15 21:31:22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기사 이미지 보기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교육부는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 여파로 당초 16일 치를 예정이던 수능을 안전상의 문제로 일주일 뒤인 23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해 상당한 피해가 보고됐고 이후에도 여진이 발생해 학생과 시민들이 귀가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파악됐다"며 수능 연기 결정을 공식 발표했다.

<다음은 김 부총리의 기자회견 전문>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교육가족 여러분. 전국의 수험생 여러분. 내일은 2018학년도 수학능력시험 보는 날입니다.

그런데 오늘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하여 상당한 피해가 보고됐고 이후에도 여진이 발생하여 학생과 시민들이 귀가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파악됩니다.

수능 시험장 14개교 전수점검 결과 포항고 포항여고 대동고 유성여고 등에 균열이 발생됐고 예비시험장인 포항 중앙고에도 일부 균열이 발생하고 그외 학교에도 일부 피해가 보고되고 있습니다.

행안부가 피해상황을 확인한 결과 수능 시험 연기를 요청했습니다.학생 안전이 중요하다는 점과 시험시행 및 형평성을 종합 고려해 일주일 연기한 11월 23일에 시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경주 지진 경우에도 지진 발생 다음에도 46회 여진이 발생한 점도 고려했습니다.

교육부는 기존에 차관을 반장으로 운영되던 수능 비대위를 부총리로 격상해 운영하면서 연기에 따른 종합적 대책을 조속히 수립 시행할 예정입니다.

특히 집중적인 시험장 학교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대체시험장을 확보하며 학생 이동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겠습니다.

대학 및 대교협과 협의를 거쳐 전형일정을 정하고 대입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행안부 기상청 경찰청 등 관계 부처와 지자체에도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겠습니다.

수험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내린 힘든 결정임을 이해해주시고 수험생은 정부를 믿고 컨디션 조절을 잘하여 안정적인 수능 준비를 해주시기를 당부합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