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수원 "경주 등 원전 모두 이상 없어"

입력 2017-11-15 22:01:26 | 수정 2017-11-16 09:1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수력원자력은 15일 경북 경주시에 있는 월성원자력본부 원전 6기를 포함해 다른 지역의 원전 모두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이날 오후 규모 5.4 지진이 발생한 경북 포항 진앙에서 약 45km 거리에 있는 월성원전을 비롯한 모든 원전은 발전정지나 출력감소 없이 정상 운전 중이며 월성 1호기에 지진감지 경보가 발생해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수원에 따르면 월성 1호기에서 감지된 지진 규모는 수동정지 기준인 0.1g에 못 미치는 0.013g다.

내진 설곗값 단위인 최대지반가속도(g)는 원전 건물에 미치는 실제 지진의 힘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원전은 지진 규모가 0.18g 이상이면 자동정지하고 0.1g 이상이면 한수원 판단에 따라 수동정지할 수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주)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수력원자력(주)



한수원은 "현재 여진 등에 대비해 수동 정지 등이 필요한 상황이 되면 즉각 대처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도 원자력발전소 운영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했지만, 여진 가능성이 있어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