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능시험장 학교 예정대로 휴업…포항은 전 지역 휴업령

입력 2017-11-15 22:13:13 | 수정 2017-11-15 22:47: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연합뉴스


'포항 지진' 여파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일주일 뒤인 오는 23일로 연기됐지만, 수능시험을 치르기로 한 학교는 예정대로 휴업한다.

또 강진이 발생한 포항지역의 모든 학교 학생들은 16일 등교하지 않을 예정이다. 포항 이외 지역과 수능시험장을 제외한 나머지 학교들은 대부분 1시간 늦게 등교하게 된다.

15일 교육부는 수능 연기와 관련해 이 같은 일정을 일선 학교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에 앞서 이날 오후 8시20분께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포항 지역 수능 시험장 점검 결과 균열 발생 등 피해가 있었고 행정안전부가 수능 연기를 요청했다"며 "학생 안전과 시험 시행 및 형평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능을 한 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연기되는 것은 1994년 수능 시행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수능 시험이 연기되면서 당초 수능일(16일)에 휴교 예정이던 학교는 그대로 휴교하기로 했다. 10시 등교 예정이었던 학교도 등교 시간에 변함이 없다.

학교장 재량으로 고교 1~2학년 휴교 또는 등교하는 학교도 원래대로 진행된다. 수능을 치를 예정이던 3학년 학생들도 1~2학년 기준에 맞춰 휴교 또는 등교하면 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러한 방침을 서울지역 교원과 학생, 학부모에게 문자 메시지로 긴급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 당국은 기존에 차관을 반장으로 운영하던 수능 비상대책위원위를 부총리로 격상해 수능 연기에 따른 종합 대책을 조속히 수립 시행키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