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전용기서 보고 받고 원전.수능 대책 지시

입력 2017-11-15 22:24:18 | 수정 2017-11-16 09:16:50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 동남아 순방을 마치고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경북 포항 지진 관련 내용을 보고 받고, 귀국 즉시 긴급회의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30분께 서울공항 도착 후 청와대로 이동해 오후 4시 30분부터 긴급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피해 상황 및 원전 안전 상황, 수능시험 관리 대책 등을 보고 받고 "원전뿐 아니라 다른 산업시설의 안전도 철저히 점검하라"고 강조했고 "수능시험 중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대비해 대책을 강구하되, 수험생들의 심리적 안정까지도 배려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또 교육부와 행정안전부 당국자를 포항 지역에 보내 수능시험 상황을 관리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출 것과 국토교통부에 수험생 수송 대책 등을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지난 경주 지진을 경험해 보니 본진뿐 아니라 여진 등의 발생에 대한 불안이 크다"며 "현재 발생한 지진이 안정 범위 이내라고 해서 긴장을 풀지 말고 향후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도 정부를 믿고 정부가 전파하는 행동요령에 따라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는 지진이 발생한 지 15분 만인 오후 2시 44분 피해 상황 등을 파악해 위성전화로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로 보고했고, 문 대통령은 4분 뒤 제1부속비서관을 통해 공군 1호기 안에서 지진 발생 사실을 보고받았다.

이어 국가위기관리센터는 오후 2시 54분 원전 및 산업시설에 특별한 이상이 없음을 공군 1호기로 보고했고, 다시 4분 뒤인 오후 2시 58분 문 대통령은 2차 보고를 받았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내일이 수능 시험일이라 포항 지역에 여진이 났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을 다각도로 상정해 검토했다"며 "교육부와 행안부가 예상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 현장에서 이상이 없도록 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긴급회의 소집을 지시했고 모든 발생 가능한 상황을 예측하고 대책을 수립하도록 지시한 것 자체가 국민께 안심을 드리는 메시지라고 생각한다"며 "오늘 저녁 뉴스와 여러 언론 보도를 통해 국민께 전파되기를 바라고 문자메시지 시스템으로 이런 상황이 전파되도록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