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항 지진] 수능 연기, 정치권 "불가피한 결정" 한목소리

입력 2017-11-16 08:34:46 | 수정 2017-11-16 08:52: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여야는 '포항 지진' 여파로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23일로 연기된 결정에 대해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정부에 수험생들의 혼란과 불편을 최소화해줄 것을 당부했다.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5일 논평을 통해 "이번 결정은 수능 응시생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지진으로 인한 불안감 해소를 위한 불가피한 긴급 결정"이라며 "예정된 수능을 실시해 그동안 갈고 닦은 전국 수험생들의 실력을 평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진으로 전국민의 불안이 해소되지 않고 있으며, 일부 지역 시험장 상황이 정상적이지 못한 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제 대변인은 "정부와 여당은 지진 피해 대책과 함께 1주일 연기된 수능을 공정하고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약속드린다"며 "모든 국민들과 수험생, 학부모들의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등 야당은 이 같은 정부의 결정에 "학생의 안전과 수능시험의 공정성 등을 고려할 때 불가피한 조치였다"며 수긍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수험생들의 혼란이나 불편을 최소화하고 대학입시절차가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며 수험생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정부의 빠른 결단에 "잘한 일"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유 대변인은 "그러나, 60만 수험생과 그 가족 입장에서는 일정 연기가 매우 당혹스러운 일이다. 이미 각 학교로 보내진 시험지의 보안문제도 매우 민감한 사안"이라며 "예상치 않은 변수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포항 지역 수능 시험장 점검 결과 균열 발생 등 피해가 있었고 행정안전부가 수능 연기를 요청했다"며 "학생 안전과 시험 시행 및 형평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능을 한 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