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항 지진] 여야 지도부 지진현장으로…"간만에 일치된 모습"

입력 2017-11-16 09:00:08 | 수정 2017-11-16 09:06:0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여야 지도부는 16일 전날 경북 포항 지진 피해현장을 일제히 방문해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지원 방안을 마련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방미 중인 추미애 대표를 대신해 우원식 원내대표가 포항을 찾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포항 현장에서 긴급재난대책회의를 주재한 뒤 현장을 둘러본다.

현장에 가지 못한 추 대표는 전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한국에 없는 상황에서 지진이 발생했다는 소식을 들어 더 마음이 무겁다"며 "국민여러분들께서는 실시간 전달되는 재난대책당국의 긴급 알림에 따라 안전하게 대처해 주시기 바란다. 정부와 민주당은 지진피해 예방 및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경북 포항 흥해읍과 환호동의 지진피해현장 및 지진피해대피소를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역시 흥해실내체육관에 마련된 주민대피소에 방문, 피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지원 방안을 논의한다. 안 대표는 비행기편을 통해 포항을 방문한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대피소를 방문한 뒤 한동대학교로 향한다. 한동대는 진앙과 가까워 지진피해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피해 현장 방문 후 한국수력원자원 고리 원자력본부를 방문해 안전을 점검한다.

앞서 여야 정치권은 "국민 안전을 위해 정부의 수능연기가 불가피한 결정으로 이해한다"며 한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정쟁을 일삼던 정치권에서 오랜 만에 보는 일치된 모습이란 평가가 나오고 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