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꾼' 나나 "'도둑들' 전지현과 비교? 한참 멀었다"

입력 2017-11-16 09:20:35 | 수정 2017-11-17 17:48: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꾼' 춘자 役 나나 인터뷰
나나 인터뷰 / 사진 = 쇼박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나나 인터뷰 / 사진 = 쇼박스 제공


배우 나나가 대선배 전지현과의 비교에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나나는 15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영화 '꾼'(감독 장창원) 비하인드 스토리와 근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나나는 "시나리오 상에 있었던 것과 내가 상상한 게 영화에 그대로 잘 나왔다. 내가 찍은 신들을 대부분 편집없이 넣어주셨다. 그래서 너무 신기하고 감사하다"고 첫 영화 촬영 소감을 밝혔다.

'꾼'은 범죄오락 영화라는 점에서 '마스터', '도둑들'과 함께 언급되기도 했다. 나나는 전지현과의 비교에 "내가 전지현 선배님과? 절대 비교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캐릭터 성향도 많이 다르고, 비교 대상이 되려면 한참 멀었다"고 손사래를 쳤다.

그는 "이번에 베테랑 선배님들과 함께 작업하면서 현장에서 배우고 느낀 게 많다. 이 기회가 나에겐 행운인 것 같다"고 감사함을 드러냈다.

이어 작품 흥행에 대해서는 "잘 될 것 같다. 정말 재미있게 읽은 시나리오인데 영화로 보니 배가 되는 것 같다. 대중도 똑같이 느낄 거라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작품이다.

이준익 사단으로 활동해온 장창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 등이 출연한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