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항 지진] 이낙연 총리, 오후 지진 피해 현장 방문

입력 2017-11-16 09:39:57 | 수정 2017-11-16 09:39:57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상일보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경상일보 제공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포항 지진 피해 현장을 방문한다.

이 총리는 성남공항에서 비행기를 이용해 포항으로 이동, 오후 12시25분께 포항시청 재난상황실에서 피해 상황을 보고받는다.

이 총리는 이어 지진으로 뒷담이 무너져내린 포항여고를 비롯해 한동대학교 등을 찾아 피해 정도를 둘러보고, 이재민이 모여있는 흥해실내체육관을 방문해 포항 주민들을 위로한다.

주택 붕괴 우려 등으로 포항 주민 1536명은 흥해실내체육관, 교회, 초등학교 강당, 면사무소 등 13개 곳으로 대피했다.

이 총리는 전날 지진 발생 직후 각 부처에 '긴급지시'를 내리고,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를 방문한 데 이어 이날 오전 8시에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