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항 지진] 문화재청, 문화재 피해 상황 일제 점검

입력 2017-11-16 10:47:48 | 수정 2017-11-16 10:47: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화재청은 경북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의 지진으로 인한 문화재 피해 상황을 점검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에 있는 국보와 보물 등 지정문화재를 중심으로 상태를 조사한다.

국보로 지정된 경주 나원리 오층석탑과 경주 정혜사지 십삼층석탑을 비롯해 경주 율동 마애여래삼존입상, 옥산서원, 독락당 등 16건이 중점 점검 대상이다.

연구소는 경주 남산에 있는 용장사곡 삼층석탑, 용장계 지곡 제3사지 삼층석탑, 창림사지 삼층석탑 등의 현황도 파악한다.

아울러 첨성대와 불국사 다보탑 등 중요 문화재는 다시 한 번 실측 조사를 시행한다.

문화재돌봄사업단은 지진으로 피해를 본 경주 양동마을 등지에서 상황을 조사하고 보수 작업을 진행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