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투자 거물' 조지 소로스, 애플 팔고 아마존 샀다

입력 2017-11-16 16:09:07 | 수정 2017-11-16 16:09: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월가의 거물 투자자 조지 소로스가 지난 3분기 애플 주식을 팔고 아마존 주식을 산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CNBC방송은 소로스가 애플과 스냅 등 주요 정보기술(IT)주들을 대량으로 팔아치운 대신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MS)의 지분은 상당 부분 늘렸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로스가 운영하는 헤지펀드인 소로스펀드매니지먼트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유가증권 보고서에 따르면 소로스는 지난 분기 애플과 스냅 지분을 각각 1700주, 155만주 매각했다.

이는 소로스가 보유했던 애플과 스냅 주식을 전량 처분한 것이다.

소로스가 보유했던 애플의 지분 가치는 지난 14일 종가 기준으로 29만1278달러(3억2000만원)로, 소로스 펀드의 전체 규모와 비교할 때 상대적으로 작았다.

반면 가치가 1948만달러(215억원)에 이르는 스냅 주식을 한 번에 팔아치운 것은 주목할 만하다고 CNBC 방송은 전했다.

스냅은 시장전망치에 부합하지 못한 실적을 잇따라 내면서 지난 3월 기업공개(IPO) 이후 주가가 반토막 난 상태다.

소로스는 애플과 스냅 외에도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 기업의 지분도 상당 부분 줄였다.

소로스는 지난 분기 트위터 주식 5700주를 팔아 현재 보유량은 1만8400주다.

페이스북 지분도 36만7262주 매도해 10만9451주만 남았다.

이와 달리 소로스는 아마존과 MS 지분은 각각 2500주, 9만9000주를 추가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로스의 행보는 또 다른 월스트리트의 큰손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같은 기간 애플의 주식을 공격적으로 사들인 것과 반대된다고 CNBC방송은 보도했다.

버크셔는 지난 3분기 애플의 주식을 390만주 추가 매입해 지분을 1억3410만주까지 늘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