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성현, LPGA 시즌 최종전 3위로 출발 '타이틀 경쟁 순항'

입력 2017-11-17 09:02:48 | 수정 2017-11-17 09:02: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KLPGA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KLPGA 제공


박성현(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이번 시즌 마지막 대회를 공동 3위로 출발했다.

박성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클럽(파72·6556야드)에서 열린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25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공동선두와 1타차 공동 3위다.

이날 박성현은 지난주 자신을 제치고 세계 1위에 등극한 중국 펑산산, 최저타수 1위를 달리고 있는 미국의 렉시 톰프슨과 마지막 조에서 정면승부를 펼쳤다.

2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며 불안하게 시작했으나 3번 홀(파4) 버디로 곧바로 만회한 후 6∼7번 홀 연속 버디를 잡으며 타수를 줄여나갔다. 후반에도 16∼17번 홀 연속 버디를 포함해 3타를 더 줄였다.

이미 이번 시즌 신인왕 수상을 확정한 박성현은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의 주인공이 되고 세계랭킹 1위에도 다시 오를 수 있다.

톰프슨보다 9∼10타를 더 줄인 채 우승하면 최저 평균타수 기록자에게 주는 베이트로피도 차지해 1978년 낸시 로페스 이후 39년 만에 시즌 전관왕의 대기록도 달성할 수 있다.

보너스 상금 100만 달러(약 11억원)의 주인공을 가리기 위한 CME 글로브 포인트에서도 다른 선수들보다 앞서게 됐다.

현재는 톰프슨에 이어 2위지만 이번 대회를 이대로 마치면 박성현이 100만 달러를 가져가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