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이 알고 싶다' 안아키 진실 공방 "엄마는 왜 병원에 가지 않았나"

입력 2017-11-18 23:12:00 | 수정 2017-11-18 23:1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안아키 사태의 진실기사 이미지 보기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안아키 사태의 진실



지난 4월 말, 보는 이들의 눈을 의심케 하는 몇 장의 사진들이 SNS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사진 속 아이들은 얼굴에 피딱지가 앉을 정도로 한 눈에 봐도 심각한 상태였고, 부모들이 아동학대를 한 것 아니냐는 논란으로 이어졌다.

아이 상태를 악화시킨 엄마들의 공통점은 '약 안 쓰고 아이 키우기', 일명 ‘안아키’ 카페 회원들이었다.

놀라운 건 이 카페의 운영자가 31년 경력의 한의사(김 원장)라는 것이다.

정식 의료면허를 가진 한의사가 운영하는 카페는 왜 논란의 중심이 되었을까.

18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안아키 사태의 진실 공방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 수혜자 그리고 피해자

제작진은 아동학대로 신고를 당했던 엄마들 중 한 명인 정은 씨를 만났다. 41도 고열에도 아이를 안아키식으로 자연해열 했다는 후기가 논란이 되어 경찰 조사까지 받았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아토피도 심했던 아이였는데 안아키식 노 로션, 노 스테로이드 치료법으로 거의 완치가 됐다며 과정을 기록한 사진들도 보여줬다.

카페 내에서 뿐 아니라 직접 김 원장을 찾아가 아이와 함께 해독도 받았다는 정은 씨. 안아키의 도움으로 아이를 건강하게 키울 수 있게 되었다며 지금의 사태를 진심으로 안타까워하고 있었다.

"정말 말도 안 되는 소문들이 너무 많아요. 아픈데 그냥 방치하는 것처럼. 약을 안 먹이는 게 뭔가를 안 하는 게 아니라 그 안 먹이는 것 자체를 하는 거거든요."

정은 씨와 마찬가지로 자연해열의 효과를 본 소원이 엄마 역시 안아키 치료법에 빠져들었다. 생후 30개월 때부터 갑상선 기능저하 진단을 받은 소원이가 늘 약을 달고 살아야 하는 게 마음에 걸렸던 차에 안아키는 한줄기 빛이었다. 카페를 통해 한의원을 알게 되고 진료를 받으러 다녔다. 김 원장은 아이가 아픈 건 약물 부작용 때문이라며 갑상선 약도 끊고 이미 약물로 중독된 몸을 해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갑상선 약을 끊고 해독을 한 이후로 소원이 몸 곳곳에 이상증세가 나타났다. 증세는 점점 심해졌지만, 김 원장은 어렸을 적에 맞은 백신 BCG부작용이라고 했다. 결국 소원이는 폐 손상과 기관지 확장증 진단을 받게 되었다.

"너무 미안한 거예요. 애한테. 다 나 때문에... 우리 아이가 약을 많이 먹고, 약한 아이였지 다 죽어가는, 지금처럼 다 죽어가는 아이는 아니었거든요."

안아키식 치료로 아이들이 더 건강해졌다고 믿는 엄마와, 안아키로 인해 아이가 병을 더 얻었다고 믿는 엄마의 상반된 주장, 과연 안아키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었던 걸까?


# 맘닥터, 그들의 고백

그 곳엔 특이한 제도가 있었다. 엄마들의 상담글에 답글을 달아주는 이른바 ‘맘닥터’제도가 그것이다. 응시시험에서 일정 점수 이상을 받아야 자격을 얻을 수 있었지만, 시험지와 답안지가 암암리에 돌 만큼 관리가 엄격하지 못했다. 엄마들은 전문적인 의료지식을 갖추지 못한 비의료인이었지만 아이들의 증상에 대한 문의가 올라오면 김 원장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대처방법을 답글로 달았다.

김 원장은 엄마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소화제를 개발한다며 연구 지원금을 걷기도 했다. 그렇게 만들어진 소화제는 카페 내에서 현금으로만 거래되거나 한의원에 방문해야 구매할 수 있었다. 또한 맘닥터들이 상담에서 가장 많이 언급하는 것이 김 원장 한의원에서 시술하는 해독에 관한 내용이었다.

아이들의 증상은 다양했지만, 맘닥터의 답글은 증상에 대한 해결책이 될 수 없었다. 아픈 아이에 대한 고민으로 밤잠을 설치며 카페에 글을 썼을 엄마에게 답글을 달았던 이들, 맘닥터라는 이름으로 수많은 상담 댓글을 썼던 이들은 안아키 사태 이후 남모를 죄책감에 시달렸다고 고백했다.

"어떻게 보면 책임감 없게, 아픈 아이들을 상대로 상담을 했고, 경증의 아이들을 위주로 한다고는 했는데 만약 그 중에 조금 상태가 위독해진 아이가 있었다면 저의 무지로부터 비롯된 거니까..."


# 김 원장의 항변

논란에도 불구하고 안아키 사태 이후, 김 원장은 '안전하고 건강하게 아이 키우기'라는 카페를 새로 열었다. 피해자가 나왔음에도 여전히 자신의 치료법을 꿋꿋이 주장하고 있었다. 김 원장의 치료법은 몇 가지가 있다. 화상치료 요법은 화상을 입었을 때 응급처치를 40도 온수로 하고 3도 화상이어도 온찜질과 햇볕 쬐기로 완치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또 장염과 설사에 식용이 아닌 식품첨가물로서만 허가가 난 숯가루를 마치 만병통치약처럼 처방하고 있었다.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든 김 원장의 치료법. 과연 과학적 근거는 있는 것일까.

양약은 전부 독이라 규정짓고 증상에 관계없이 독성을 제거해야 한다며 아주 어린 아이부터 임산부까지 제한 없이 권유하는 해독생기법의 실체는 또 무엇인가.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의문에 대한 답을 얻기 위해 논란의 당사자인 김 원장과 5시간에 걸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7개월 째 논란이 끊이지 않는 안아키 사태를 재조명하여 김 원장이 주장하는 치료법과 그 근거를 검증해보고 엄마들이 안아키에 빠져든 근본적인 원인을 심층적으로 분석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