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주택자 비율 44.5%…다주택자 강남·서초 집중 거주

입력 2017-11-17 14:26:30 | 수정 2017-11-17 14:26: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전체 가구 중 절반에 가까운 44.5%가 집을 소유하고 있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집을 소유하고 있는 이들 사이에서도 상위 10%와 하위 10%의 주택 가액이 무려 34배에 달하는 등 격차가 컸다.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2016년 주택소유통계 결과'를 보면 작년 11월 1일 기준 가구가 소유한 주택은 1452만6000호로 전년보다 37만5000호(2.6%) 증가했다.

전체 일반가구 1936만8000가구 중에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가구는 1073만3000가구로 전체의 55.5%를 차지해 전년보다 0.5% 포인트 감소했다. 전체 가구의 44.5%는 무주택가구라는 의미다.

시·군·구 기준으로 가구의 주택 소유율이 낮은 지역은 서울 관악구(37.7%), 서울 중구(42.1%), 서울 광진구(42.2%) 등이었다. 울산 북구(66.4%), 인천 동구(65.8%), 부산 북구(64.0%) 등은 주택을 소유한 가구의 비중이 높았다.

세대구성별로 봤을 때 한 부모와 미혼자녀 가구의 주택소유율은 47.4%에 불과했다. 부부 가구(70.7%), 3세대 이상 가구(78.4%)보다 크게 낮았다.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가구 안에서도 격차는 심화됐다. 주택을 2건 이상 소유한 가구는 289만3000가구로, 전년보다 16만8000가구 늘어난 반면 1건만 소유한 가구는 785만가구로 전년보다 오히려 12만4000가구 줄었다.

다주택가구의 거주지역을 보면 이른바 '강남 3구'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2건 이상 소유 가구 비중을 시 지역에서 비교해보면 서울 강남구(36.1%)와 서초구(35.6%)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서울 송파구(31.9%)도 8위를 기록했다.

가치가 높은 주택과 그렇지 않은 주택 간의 가액 차이는 더 벌어졌다. 작년 상위 10%의 평균 주택자산 가액은 8억1100만원으로, 하위 10% 2400만원보다 33.79배 높았다. 주택자산 가액은 올해 1월 1일 기준 공시가격을 적용해 계산한 것이다.

전년의 경우, 상위 10% 가액은 7억4300만원, 하위 10%는 2200만원으로 33.77배였다.

작년 상위 10% 가구의 평균 소유 주택수는 2.64채로, 하위 10% 0.96채보다 3배 가까이 높았다. 상위 10% 주택 평균 면적은 126.9㎡로, 하위 10% 62.2㎡의 2배 이상이었다.

분위별 가구주를 거주지역별로 보면 상위 10%가 많은 지역은 서울, 경기, 부산 순이었고, 하위 10%가 많은 지역은 전남, 경북 순이었다.

은희훈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무주택자 가구가 증가한 것은 최근 1인 가구가 크게 증가한 영향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로 작년에 주택 가격이 상승하면서 다주택자들이 늘어났다는 점도 확인됐다"며 "분위 격차는 애초 가액이 적으면 상승 폭도 적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부동산팀 이소은 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