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J레이블 "강인, 상대방에 사과 후 원만히 마무리 됐다"

입력 2017-11-17 15:53:49 | 수정 2017-11-17 15:53: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인, '여친 폭행' 소동/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강인, '여친 폭행' 소동/ 사진=한경DB


아이돌 그룹 '슈퍼주니어' 강인이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소속사가 사과했다.

강인의 소속사 SJ레이블 측은 17일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상대방에게 사과했고 현장에서 원만히 마무리한 상황입니다"라며 "자숙 중인 상태에서 물의를 일으켜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SJ 레이블은 슈퍼주니어(SuperJunior)의 데뷔 10주년에 맞춰 설립된 SM 엔터테인먼트 산하의 슈퍼주니어 전담 단독 레이블이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17일 오전 4시 30분쯤 강남구 논현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강인이 여자친구를 폭행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정식 입건은 하지 않고 강인을 훈방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강인은 2009년과 지난해 두 차례 음주운전을 해 벌금형을 선고 받고 자숙기간을 가지며 '슈퍼주니어' 활동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

다음은 강인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J레이블 입니다. 강인 관련해 입장 말씀드립니다.

먼저,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당시 강인은 술자리에 함께 있던 친구와 다툼이 있던 중, 오해를 빚어 파출소에서 현장에 오시게 되었습니다. 상대방에게 사과했고 현장에서 원만히 마무리한 상황입니다.

자숙 중인 상태에서 물의를 일으켜 다시한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