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항 지진 발언' 류여해, 박근혜 집회서 태극기로 맞아 눈물 쏟기도

입력 2017-11-18 08:54:12 | 수정 2017-11-18 08:54: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 채널A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 채널A 방송 캡처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포항지진에 대해 "문재인 정부에 하늘이 주는 준엄한 경고"라는 발언을 했다가 비난이 쏟아졌다.

류 최고위원은 지난 17일 여의도 당사에서 이같이 말하며 "문재인 정부는 결코 이를 간과해 들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류 최고위원은 지난달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하는 집회에 동참했다가 일부 참가자들로부터 항의를 받은 바 있다.

류 최고위원은 당시 상황을 페이스북 라이브로 생중계하며 "박 전 대통령 출당을 막아달라고 하는 목소리를 듣기 위해, 민심을 살피기 위해 이곳에 왔다"고 말했다.

한 참가자는 태극기로 류 최고위원의 목 부분을 때렸고, 이에 류 최고위원은 "때리는 건 아니죠. 약속을 지키려고 왔는데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다음날 페이스북에 "어떤 경우라도 태극기가 폭력에 사용되는 부끄러운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며 "태극기 동지가 동지에게 총을 쏘니 그것도 제가 사랑하는 태극기로 저를 때리니 아팠다"는 글을 남겼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