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법사찰·블랙리스트' 우병우, 이르면 내주 소환

입력 2017-11-18 13:19:48 | 수정 2017-11-18 13:19: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정부에서 블랙리스트 관리와 공무원·민간인 사찰 등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이르면 다음 주 검찰에 소환된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조만간 우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시기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검찰 수사를 받았던 우 전 수석은 최근 국정원의 자체 조사에서 각종 불법사찰에도 깊숙이 연루된 정황이 드러나 또다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이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과 이광구 우리은행장, 김진선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문체부 간부 등의 사찰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구속된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이 검찰 조사에서 우 전 수석이 직접 전화를 걸어 이 전 감찰관 등의 뒷조사를 지시했으며, 사찰 동향을 담은 보고서를 우 전 수석에게 비선으로 서면 보고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이 자신을 조사하던 이 전 감찰관 뒷조사를 지시한 것이 권력을 사유화한 중대 범죄 혐의라고 보고 있다.

이뿐 아니라 우 전 수석은 박근혜 정부 문화예술인 지원배제 명단인 이른바 '블랙리스트'의 작성과 관리에도 관여한 혐의도 새롭게 받고 있다.

검찰은 추 전 국장으로부터 우 전 수석의 지시로 국정원이 문체부와 긴밀한 공조 체제를 갖추고 블랙리스트를 관리하게 됐다는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사 결과에 따라 우 전 수석에 대해 다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