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월호 미수습자 5명 합동추모식…여야 "참사 반복 막아야"

입력 2017-11-18 16:14:34 | 수정 2017-11-18 16:14: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세월호 미수습자 5명 합동추모식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합동추모식이 열렸다.

18일 오전 9시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서는 세월호 미수습자 5명에 대한 합동 영결식이 진행됐다.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너무나 안타깝게도 다섯분의 미수습자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했다"며 "이 긴 시간 동안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 것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 본회의에 사회적참사특별법이 곧 자동상정 될 예정인데, 여야 이견 없이 조속히 통과되기를 바란다"면서 "야당도 법 통과에 동참해 앞으로는 사회적 참사로 인한 국민적 아픔이 원인도 모른 채 지속되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김경진 원내대변인은 "국가가 유족들의 한을 풀어주지 못한 데 대해 진심으로 죄송스러운 마음"이라면서 "세월호 참사는 우리 사회의 총체적 부실이 모여 발생한 사고인 만큼, 제대로 된 '대한민국호'를 만들어 유가족들의 아픔에 일부나마 사죄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가슴 아픈 세월호 사건은 우리가 얼마나 안전 불감증에 빠져 있는지 알려주는 계기가 됐다"며 "대한민국에 더 이상 이런 불행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국당도 야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