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경필 "文대통령, 승자의 분노 멈춰야…국민통합 위해 용서·화해를"

입력 2017-11-19 13:08:10 | 수정 2017-11-19 13:08:10
글자축소 글자확대
남경필 경기지사.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남경필 경기지사. 한경DB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정치보복을 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상기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남 지사는 19일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통해 "문 대통령이 정치보복의 길로 가고 있다"면서 "'올드'를 청산하려다 '올드'가 되는 우를 범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새 시대로 나아가기 위해 적폐청산은 필요하지만 패자를 지지했던 국민 대부분이 '승자의 칼이 정적 처벌에만 몰두한다'고 느낀다는 그것은 적폐청산이 아닌 정치보복 또는 복수의 정치"라며 "이렇게 해서는 국민통합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국민통합은 승자의 몫이며, 승자가 먼저 용서의 손을 내밀고 패자가 마음으로 손을 맞잡을 때 진정한 국민통합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국가와 정치가 해야 할 일은 상처가 아물고 새 살이 돋을 수 있도록 용서와 화해를 준비하는 것"이라며 "승자의 분노는 모두를 떨게 하고 다른 분노를 잉태하게 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비극은 이렇게 계속됐다"고 짚으면서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더불어민주당 역사엔 통합과 용서의 DNA가 깊이 새겨져 있다'고 말했던 통합의 약속을 다시 상기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