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 여수 앞바다서 케이블카 탄다

입력 2017-11-19 13:11:32 | 수정 2017-11-19 13:11: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료 평창동계올림픽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자료 평창동계올림픽 홈페이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19일 전남 여수지역에서 봉송된다.

여수에 도착한 성화는 여수소호요트장을 출발해 여수박람회디지털갤러리까지 여수지역 7개 구간 26.2㎞를 달린다. 모두 78명이 성화 봉송 주자로 참여한다. 첫 주자로 정충용 시 체육회 부회장이 나서며 마지막 주자로는 김철희 전 시민위원장이 맡게 된다.

해상케이블카 봉송은 낮 12시50분께 봉송 주자 1명이 돌산 케이블카 탑승장으로 이동한다. 해상 케이블카가 출발해 바다 위를 막 지나가기 시작하면 문을 열고 성화램프를 밖으로 내밀어 성화의 이동과정을 지켜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후 6시께 여수엑스포 EDG 광장에 성화가 도착하면 해양경찰교육원 의장대와 이순신장군 취타대의 화려한 공연과 이순신 장군 승전무, 강강술래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