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B금융, 내일 임시주총…'윤종규호' 앞날은

입력 2017-11-19 13:34:39 | 수정 2017-11-19 13:34: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한경DB


KB금융지주의 임시주주총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윤종규 회장의 연임 확정은 무리 없이 이어질 전망이지만 노조 측이 제안한 노동이사제 도입과 대표이사의 이사회 내 위원회 참여를 막는 정관변경에 대해 어떤 결론이 나올지 주목된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금융은 20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윤 회장의 연임과 허인 국민은행장 이사 선임 등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번 임시주총은 이례적으로 KB금융그룹 노동조합협의회가 주주제안을 통해 사외이사 선임과 정관변경 안건을 상정해 노사 힘겨루기가 벌어지면서 주목받고 있다.

노조는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소장을 역임한 하승수 비례민주주의연대 공동대표를 사외이사로 선임해 투명성과 독립성을 보장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대표이사가 이사회 내 리스크관리위원회와 평가보상위원회 등 6개 위원회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정관을 바꿔야 한다고도 제안했다.

정관변경 안에는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감사위원후보추천위원회, 지배구조위원회 등 후보 추천 관련 위원회의 위원장을 사외이사가 수행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 정관변경 안건은 통과되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일단 KB금융의 대주주인 국민연금이 '반대'로 의결권을 행사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은 KB금융의 지분 9.68%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 산하 의결권행사 전문위원회는 대표이사가 지배구조위원회에서 배제돼 경영상 중요한 의사결정에 참여하지 못할 경우 주주가치를 훼손할 우려가 있다며 이 같은 결정을 내린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도 최근 보고서를 내고 정관변경 안건에 반대를 권고했다. ISS 보고서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의결권행사를 할 때 의견을 주로 참고하는 자료로 KB금융의 외국인 주주 비율이 70%에 육박하는 만큼 주총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노조 추천 사외이사 선임안은 국민연금이 '찬성'에 표를 던지기로 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는 이 안건에 대해 외부전문가로 구성한 의결권행사 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치지 않고 자체적으로 찬성하기로 했다. 노동이사제 도입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 가운데 하나였던 만큼 국민연금의 노조 추천 사외이사 찬성 결정이 가지는 의미에 관심이 쏠린다.

다만 사외이사 선임안이 통과되려면 의결권 주식 수의 4분의 1 이상, 참석주주 절반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국민연금 이외에도 더 많은 주주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셈이다.

윤 회장의 연임은 어렵지 않을 전망이지만 연임 이후가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에선 윤 회장이 노조 설문조사 개입과 관련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달 초 KB금융지주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HR본부 사무실 하드디스크를 확보했다. 최근엔 HR본부장을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단체인 투기자본감시센터도 KB금융의 LIG손해보험과 현대증권 고가 인스 의혹을 제기하면서 윤 회장을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지난달 고발인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내년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노조가 다시 주주제안 방식으로 경영진 견제에 나설 가능성도 크다. 노조 관계자는 "이번 주총에서 안건이 통과되지 않더라도 내년 3월 주총을 잘 준비해서 통과시키기 위한 준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