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민정, 女 1000m 금메달…'불운' 심석희 4위

입력 2017-11-19 16:32:12 | 수정 2017-11-19 16:32: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심석희.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심석희. 한경DB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인 최민정과 심석희가 나란히 결승에 올랐지만 운명이 엇갈렸다.

최민정은 19일 서울 목동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대회 여자 1000m 결승에서 1분32초402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2관왕에 올랐다. 심석희는 마지막 곡선 주로에서 충돌로 넘어지며 메달권 진입에 실패했다.

평창 동계올림피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치러지는 월드컵 대회인 이번 대회는 '올림픽 모의고사'나 다름없어 어느 때보다 긴장감이 더했다.

하지만 최민정은 중압감을 이겨내고 이번 대회에서 개인 종목 금메달 2개를 따내며 올림픽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올 시즌 월드컵 대회 6번째 금메달이다.

심석희는 결승까지 순항했지만 마지막 곡선 주로에서 캐나다의 킴 부탱과 충돌하며 넘어지며 가장 늦게 결승선을 통과했다.

비디오 판독이 진행됐지만 부탱은 실격되지 않았다. 오히려 경기 초반 부탱과 충돌했던 영국의 엘리스 크리스티에 대한 실격 판정이 나오면서 심석희는 4위로 경기를 끝냈다.

심석희는 전날 1500m에서 은메달을 따냈지만 이번 대회를 금메달 없이 마치게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