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자 빙속 대표팀, 월드컵 팀 스프린트 첫 금메달

입력 2017-11-20 07:51:37 | 수정 2017-11-20 07:51:3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국제빙상경기연맹(IUS) 월드컵 시리즈에서 사상 첫 팀 스프린트 금메달을 차지했다.

20일(한국시간) 김민선 김현영 박승희가 호흡을 맞춘 여자 대표팀은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열린 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2차 대회 팀 스프린트에서 1분28초09를 기록, 우승을 따냈다.

2차 대회 팀 스프린트에는 한국과 미국 캐나다 노르웨이 등 4개 팀이 참가했다.

1, 2차 대회에서 모두 메달을 따낸 여자대표팀은 월드컵 랭킹 포인트 170점을 쌓아 노르웨이(160점)를 제치고 월드컵 랭킹 1위로 올라섰다.

팀 스프린트는 3명의 선수가 호흡을 맞춰 400m 길이의 트랙을 3바퀴를 도는 종목이다.

한 바퀴를 완주할 때마다 선수 한 명이 대열에서 빠져나온다. 올림픽 정식 종목은 아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