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최경환 의원실·자택 압수수색…국정원 특활비 의혹

입력 2017-11-20 10:20:31 | 수정 2017-11-20 10:29: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찰이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에 나섰다.

최 의원은 박근혜 정부 당시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에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여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이날 오전 9시30분께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내 최 의원실과 자택에 검사, 수사관 10여 명을 보내 압수수색에 나섰다.

수사진은 최 의원실의 각종 내부 문서와 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자택에서도 보관 자료를 압수했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던 2014년께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1억여원을 건네받은 의혹으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라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