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인배우 나나가 '연기'를 대하는 법 [인터뷰]

입력 2017-11-21 08:07:00 | 수정 2017-11-21 11:32: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꾼' 춘자 役 나나 인터뷰
나나 인터뷰 / 사진 = 쇼박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나나 인터뷰 / 사진 = 쇼박스 제공


진정한 노력파다. 단 한 작품으로 동료 배우들에게 연기력을 인정받고, 대중의 호평이 쏟아졌다.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나나의 이야기다.

연기판에 이제 막 데뷔한 나나. 지난해 드라마 '굿 와이프'에서 로펌 조사원 김단 역을 맡아 극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아이돌 출신 연기자의 선입견을 깨뜨렸다. 그리고 오는 22일 영화 '꾼'을 통해 스크린 데뷔까지 앞둔 나나를 최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나봤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작품으로, 장창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 등이 출연한다.

"시나리오가 정말 재미있었어요. 다양한 에피소드가 있는 것도 신선했고 상상하지 못한 반전들이 너무 흥미로웠죠. 춘자 캐릭터를 통해 저의 가능성을 다양하게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고민없이 선택했어요."

나나 인터뷰 / 사진 = 쇼박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나나 인터뷰 / 사진 = 쇼박스 제공


극 중 나나는 뛰어난 미모, 현란한 기술로 상대방을 매혹시키는 사기꾼 '춘자'를 연기했다. 현빈, 유지태 등 출중한 연기력을 가진 대선배들 사이에서도 밀리지 않는 존재감으로 화려한 스크린 데뷔를 예감케 했다.

"만취 신에서 고민이 많았어요. 어떻게 하면 진짜 만취한 사람처럼 자연스러울까 상상을 많이 했죠. 여러 가지를 준비한 뒤 촬영장에서 보여드렸는데 감독님과 박성웅 선배님이 너무 좋아해 주셨어요. 현장 분위기가 편안해서 촬영을 수월하게 마쳤죠."

나나는 극 초반 보석 상점 주인을 홀리기 위해 몸매를 노출하는 신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꽤 파격적인 장면임에도 불편한 생각은 전혀 들지 않았다고. 어떤 행동을 하든 과감하고 자신감 넘치는 춘자의 성격을 완벽히 파악한 덕분이었다.

"매력적인 표정과 제스처를 많이 연습했어요. 저는 항상 대사가 입에서 자동으로 나올 정로도 미친 듯이 외워요. 그 이후부터 디테일한 부분을 상상하며 연습하죠. 매 순간 아쉬움은 있어요. 모니터를 하면 제가 언제 떨고 있는지 너무 잘 보이기 때문에 다음엔 더 잘 해야겠다 생각이 들거든요."

나나 인터뷰 / 사진 = 쇼박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나나 인터뷰 / 사진 = 쇼박스 제공


많은 아이돌 출신 배우들이 연기력 논란에 시달렸기에 나나에 대한 대중의 기대도 적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나나는 절대 가벼운 마음으로 연기에 도전한 것이 아니다. 이전부터 꾸준히 연기 수업을 들어왔으며 오디션을 보고 낙방도 많이 했다. 그러다 만난 작품이 '굿 와이프'다. 다른 멤버들보다 한 발자국 늦게 내디딘 만큼 더 열심히, 적극적으로 노력했다.

"'굿 와이프'를 시작하기 전엔 악플이 너무 많았어요. 어떻게 해야 연기력 논란이 생기지 않을까, 선배님들과 잘 어우러질 수 있을까 하는 부담감이 있었죠. 그 후엔 호평이 많아져서 기대에 어떻게 부응할 수 있을까 하는 부담감이 또 생겼어요. 참 행복한 부담감이죠."

나나는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자신의 길을 만들어가고 있다. 그의 목표는 한 가지 색에 정체되지 않고 여러 그림을 그릴 수 있는 도화지 같은 배우다. 어떤 옷을 입어도 어색하지 않은 배우 말이다.

"앞으로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해보고 싶어요. 아직 두 작품 밖에 안 해서 다른 작품에 대한 기대감, 설렘이 크거든요. 1년 동안 얼굴을 많이 비추지 못 했는데 '꾼' 개봉을 시작으로 내년엔 더욱 활발히 활동할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