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판사판' 박은빈 "데뷔 후 첫 전문직 연기…판사 役, 영광+부담"

입력 2017-11-20 14:48:58 | 수정 2017-11-20 14:48:5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박은빈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박은빈 / 사진=최혁 기자


배우 박은빈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전문직 역할을 맡는다.

20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공인 ‘꼴통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에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야기다.

이 드라마에서 박은빈은 다양한 사건사고를 일으키는 문제적 판사로, 오빠의 숨겨진 비밀, 그리고 실종된 정의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게 되는 판사 이정주역을 맡았다. 최근 그녀는 티저 예고편을 통해 본격적인 판사드라마가 시작되었음을 알리면서 눈길을 끈 바 있다.

박은빈은 "정의로운 판사보다 잘나가는 판사가 되고, 잘 살고자 하는 욕망이 큰 친구"라며 "사건을 겪으며 은폐된 사실을 파헤치고 정의를 위해 이판사판 뛰어다니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어 "첫 전문직 역할을 판사로 맡게 되어 영광스러우면서 부담되는 부분도 많다. 하지만 주변에 믿을만한 분들이 많아 거기에 의지해 열심히 찍고 있다"고 밝혔다.

또 "끝까지 의미 있는 작품을 남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판사판'은 서인 작가와 SBS ‘퍽’ 연출, ‘초인가족’을 공동 연출한 이광영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 후속으로 오는 2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