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판사판' 연우진, 로코 벗고 법복 입었다 "의미있는 작품, 기뻐"

입력 2017-11-20 15:02:30 | 수정 2017-11-20 16:19: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연우진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연우진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연우진이 '사판'으로 분한다.

20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공인 ‘꼴통판사’ 이정주(박은빈)와 그에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야기다.

연우진은 차가운 머리와 따뜻한 가슴을 지닌, ‘극단적 중립 지향’을 타고난 사의현 판사 캐릭터를 맡아 싱크로율 200%의 맞춤 열연을 보이겠다는 포부다.

그는 "로맨틱 코미디에서 했던 색을 많이 뺄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판사 캐릭터에 부담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다른 드라마와는 달리 판사들이 이야기를 극적으로 풀어가는 느낌이 아니라 살짝 엿보는 느낌을 주는 드라마의 결이 굉장히 좋았고 매력이 있었다"라고 자신했다.

또 "역할을 준비하면서 많은 고민을 하며 촬영을 하고 있다. 의미 있는 작품에 동참하게 된 것만으로도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판사판'은 서인 작가와 SBS ‘퍽’ 연출, ‘초인가족’을 공동 연출한 이광영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 후속으로 오는 2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