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국 "공수처 검찰 개혁 상징…마무리할 때 됐다"

입력 2017-11-20 14:52:17 | 수정 2017-11-20 14:52: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는 검찰 개혁의 상징"이라며 "이제 마무리 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20일 공수처 설치법 논의를 위한 당·정·청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촛불 혁명으로 수립된 정부로 많은 개혁 과제 중 첫 번째가 적폐청산, 검찰 개혁"이라고 강조했다.

조 수석은 "지난 정권은 우병우 등 정치검사들이 출세 가도를 달렸다"며 "진경준 등 부패검사들은 국민이 준 권력을 남용해 사리사욕을 채웠고 그 결과 국민들로부터 또 다른 불신을 초래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에서도 국민의 검찰개혁 열망을 잘 알기 때문에 여러 의원도 공수처 법안을 발의했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시정연설에서 공수처 설치를 간곡히 호소했고, 자신과 주변이 공수처 수사 대상이 되겠다고 선언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는 대통령의 수석비서관으로서 공수처 추진의 끈을 놓지 않겠다"며 "국민의 검찰개혁 의지가 실현되도록 국회에서 물꼬를 터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열린 당·정·청 회의에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박상기 법무부 장관, 이금로 법무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이와 함께 조 수석과 김영현 법무비서관 등도 자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