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17 MAMA' 음악으로 화합…亞 3개국서 개최" (종합)

입력 2017-11-20 17:04:39 | 수정 2017-11-20 17:04:3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올해로 9회를 맞는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가 베트남, 일본, 홍콩 3개 지역에서 개최, 명실상부 아시아 최고 음악 시상식으로 발돋움 한다.

Mnet은 20일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CJ E&M에서 CJ E&M 김현수 음악 컨벤션사업국장과 김기웅 음악 Mnet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7 MAMA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MAMA'는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이 주최하는 아시아 음악 시상식으로 매년 최고의 무대와 최대 규모의 퍼포먼스로 전 세계 팬들의 환호를 받고 있다.

1999년 Mnet 영상음악대상으로 시작, 대한민국 음악산업의 성장과 함께 약 10여 년간 국내에서 진화를 거듭하다 2009년을 기점으로 아시아 음악 시상식으로의 확장을 위해 'MAMA'로 변모했다.

2010년부터는 마카오 개최를 시작으로 2011년 싱가포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홍콩으로 이어지며 단순한 연말 음악 시상식을 넘어 전 세계인들이 즐기는 음악축제로 자리 잡고 있다.

올해는 '공존'을 콘셉트로 베트남, 일본, 홍콩 3개국에서 개최해 아시아 음악 시장의 공존을 추구한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와 관련해 김 국장은 "음악시장 규모와 새로운 한류 분위기 등을 고려해 나라를 선정했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음악 시장인 일본, 다년간 축적된 노하우가 있는 홍콩에서, 음악시장의 성장성을 높게 평가 받고 있는 신흥지역 베트남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어 "단순한 시상식을 넘어 아티스트와 전문가 등이 골고루 조명받을 수 있는 문화 플랫폼으로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올해 한국 개최가 무산된 점에 대해 "매년 한국 개최를 고려하고 있다. 올해도 검토를 했다. 관광객 유치 등 고려했으나 최종적으로 3개국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검토 결과 수많은 출연진들이 나오는 시상식이라 일정 조율에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보기

김 본부장은 "'2017 MAMA'의 콘셉트는 공존이다. 다양한 음악과 아티스트와 함께 하는 게 목표"라며 "지향점은 한국의 그래미다. 한국을 넘어 아시아, 전 세계인과 함께 즐기는 수 있는 음악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현진 기자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