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항서 또다시 규모 2.0 여진…총 59 차례 여진 발생

입력 2017-11-21 08:34:53 | 수정 2017-11-21 08:34: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료=기상청기사 이미지 보기

자료=기상청


경북 포항에서 비교적 강한 규모인 3.0대의 여진이 두 차례 연이어 발생한 가운데 다시 하루 만에 규모 2.0의 여진이 발생했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8분 34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km 지역(북위 36.09도 동경 129.35도)에서 규모 2.0의 여진이 일어났다.

기상청은 이 지진을 지난 15일 발생한 본진(규모 5.4)의 여진으로 파악했다. 지난 19일 밤부터 20일 새벽 사이 약 6시간의 시차를 두고 규모 3.5와 3.6의 여진이 발생했던 포항은 이날 약 24시간 만에 다시 땅이 흔들렸다.

본진 발생 이후 현재까지 발생한 규모 2.0 이상의 여진은 총 59회로 늘었다. 규모 4.0∼5.0 미만이 1회, 3.0∼4.0 미만이 5회, 2.0∼3.0 미만이 53회였다.

기상청을 비롯한 지진 전문가들은 몇 달간은 여진이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사람이 느끼기 힘든 수준의 약한 여진이 여러 차례 일어나야 소요 없이 큰 여진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