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찰, 워마드 조사 착수…글 작성자 지목된 A씨 "법적 조치 취할 것"

입력 2017-11-21 09:53:55 | 수정 2017-11-21 09:53: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워마드기사 이미지 보기

워마드


호주 어린이를 성폭행했다는 글과 동영상이 게시된 남성 혐오 사이트 ‘워마드’를 수사해달라는 청원이 잇따르는 가운데 부산경찰청이 본격적인 조사에 나섰다.

20일 한 매체에 따르면 경찰은 ‘워마드’ 운영자와 서버를 확인하고 국내에 최초로 해당 게시물을 올린 사람과 유포자들을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워마드’에는 호주에 있는 한 휴양시설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이 평소 안면이 있는 한 남자 아이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를 먹이고 잠든 틈을 타 성폭행했다는 게시물이 게재돼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해당 게시글을 올렸다고 지목된 A씨는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A씨는 '워마드 강간범 루머 법적 조치 취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A씨는 "워마드에 올라온 글이 저라는 루머가 퍼지고 있는데, '호주에 산다' '단지에서 일한다' '바탕화면 아이콘이 똑같다' 그건 내가 그 사람이라는 이유가 될 수 없다. 지금 올라온 온갖 글들과 댓글에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대응을 예고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