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 포항서 두 차례 여진…5시58분·8시57분 연달아 발생

입력 2017-11-21 09:57:53 | 수정 2017-11-21 09:58: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북 포항에서 비교적 강한 규모인 3.0대의 여진이 두 차례 연이어 발생한 데 이어 하루 만에 여진이 두 차례 발생했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8분 34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km 지역(북위 36.09도 동경 129.35도)에서 규모 2.0의 여진이 일어났다.

약 3시간 뒤인 오전 8시 57분 29초에도 인근(북위 36.09도 동경 129.34도)에서 규모 2.1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 두 지진을 지난 15일 발생한 본진(규모 5.4)의 여진으로 파악했다. 기상청은 이들 지진의 진도를 Ⅰ∼Ⅱ 등급으로 분석했다.

기상청이 활용하는 수정 메르칼리 진도계급(MMI scale)에 따르면 진도 Ⅰ∼Ⅱ 등급의 경우 대체로 소수의 사람을 제외하고는 지진동을 느끼지 못한다.

19일 밤부터 20일 새벽 사이 약 6시간의 시차를 두고 규모 3.5와 3.6의 여진이 발생했던 포항은 이날 약 24시간 만에 다시 땅이 흔들렸다.

본진 발생 이후 현재까지 발생한 규모 2.0 이상의 여진은 총 60회로 늘었다. 규모 4.0∼5.0 미만이 1회, 3.0∼4.0 미만이 5회, 2.0∼3.0 미만이 54회였다.

기상청을 비롯한 지진 전문가들은 몇 달간은 여진이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사람이 느끼기 힘든 수준의 약한 여진이 여러 차례 일어나야 소요 없이 큰 여진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