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드기지 공사장비 반입 과정서 '마찰'…주민 등 20여명 부상

입력 2017-11-21 13:41:17 | 수정 2017-11-21 13:41: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TV조선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TV조선 캡처


국방부가 21일 경북 성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공사 차량과 장비를 반입하는 과정에 이를 저지하는 주민과 마찰을 빚었다. 강제 해산 중에 주민 등 20여명이 다쳤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 16분부터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 기지 앞 다리 진밭교에서 길을 막은 주민 등 100여명과 대치했다. 주민 등은 진밭교에 컨테이너 1개와 1t 트럭·승용차 7대를 세워두고 "폭력경찰 물러가라"며 저항했다.

주민 등은 끈으로 인간사슬을 만들거나 차량 밑에 들어가는 방법으로 경찰의 강제해산에 버티기도 했다. 경찰은 길이 10여m인 왕복 2차로의 진밭교에서 해산시킨 주민을 인근 공터로 모아 더는 시위를 하지 못하도록 차단했다.

경찰은 해산에 앞서 진밭교 5∼6m 아래에 에어 매트를 깔아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경찰은 62개 중대, 5000여명을 동원했다.

소성리 종합상황실 측은 "경찰의 강제해산으로 많은 주민이 다쳐 일부는 병원, 집, 마을회관으로 갔는데 정확한 집계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경찰의 강제해산이 끝나자 국방부는 공사 장비·자재를 실은 덤프트럭과 1톤·2.5톤 트럭, 트레일러 등 50여대를 사드 기지로 들여보냈다.

국방부는 "최근 기온 저하로 사드 기지의 장병 동계 생활여건 개선을 위한 보완공사를 늦출 수 없다고 판단해 오늘 최소한의 필요 장비와 자재를 투입했다"고 했다.

사드 기지 내 난방시설 구축, 급수관 매설, 저수·오수처리시설 교체 등을 위해 굴착기, 제설차, 염화칼슘 차량, 모래, 급수관 등을 반입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동파 방지를 위해 한미 장병 400여명이 숙소로 사용하는 골프텔·클럽하우스와 깊은 우물 사이에 급수관 500여m를 땅속에 묻고, 저수·오수처리시설을 교체하는 한편 한국군이 주로 쓰는 클럽하우스에 패널형 생활관과 난방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강현욱 소성리 종합상황실 대변인은 "부지 조성이 제대로 되지 않은 공간에 병력을 400명이나 배치해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며 "불법적인 사드 공사를 강행하는 국방부와 정부 당국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