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화 3남' 김동선 "당시일 기억 못하지만 사죄하고 용서 빈다"

입력 2017-11-21 15:21:56 | 수정 2017-11-21 15:22: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YTN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YTN 캡처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 김동선 씨가 최근 불거진 '갑질' 논란에 대해 "피해자분들께 엎드려 사죄 드리고 용서를 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이날 한화그룹을 통해 내놓은 입장 자료에서 "(피해자들이) 그동안 견디기 어려운 아픈 마음을 가지고 계셨을 것을 생각하니 정말 죄송스럽기 한이 없고 지금의 저 자신이 싫어질 뿐"이라면서 이 같이 사과했다.

김 씨는 이어 "기회를 주신다면, 일일이 찾아뵙고 저의 잘못을 진심으로 사죄 드리고 싶다"며 용서를 구했다.

또 "자숙의 시간을 보내야 할 제가 물의를 일으켜 더욱 더 면목이 없다"며 "그동안 부모님께서 늘 말씀하셨던 대로, 제가 왜 주체하지도 못할 정도로 술을 마시는지, 또 그렇게 취해서 왜 남에게 상처를 주는 행동을 하는지에 대해서 깊이 반성하며 적극적으로 상담과 치료를 받아 다시는 이런 일이 절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씨는 하지만 당시 막말과 폭행은 기억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그는 "전작이 있는 데다 그 자리에서도 상당량의 술을 주고받으면서 취기가 심해 당시 그곳에서 있었던 불미스러운 일을 기억하기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이어 "다음 날 동석했던 지인에게 '혹시 내가 무슨 실수라도 하지 않았는지' 염려스러워 물었고, (지인이) '결례 되는 일이 좀 있었다'고 해 그 분들에게 우선 죄송하다는 사과의 문자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그러나 오늘 보도된 당시의 상황은 저도 깜짝 놀랄 만큼 도가 지나친 언행이 있었음을 알게 됐고, 지금은 제가 차마 고개를 들 수 없을 만큼 부끄럽다"며 "진작에 엎드려 사죄 드렸어야 할 일을 까마득히 모르고 지냈으니 제가 이제 와서 이 일을 어떻게 해야 되는지 당황스럽기만 하다"고 밝혔다.

그는 "늦게라도 저의 행동을 지적해주신 것을 감사드리며 이번 기회에 제 자신을 진지하게 돌아보겠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지난 9월 대형 로펌 소속 신입 변호사 10여명의 친목 모임에 동석했다가 만취해 "아버지가 뭐하시냐", "허리 똑바로 펴고 있어라"는 등의 막말을 하고, 일부 변호사들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