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터처블' PD가 진구·김성균·고준희·정은지를 캐스팅 한 이유

입력 2017-11-21 15:22:50 | 수정 2017-11-21 15:22: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언터처블' 진구 김성균 고준희 정은지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언터처블' 진구 김성균 고준희 정은지 /사진=변성현 기자


'언터처블' 연출을 맡은 조남국 PD가 출연진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2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패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제작발표회에서 조남국 PD는 진구, 김성균, 정은지, 고준희 캐스팅에 대해 "100% 만족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드라마와 제일 잘 어울리는 배우들이 출연하게 됐다"라며 "진구는 강직하고 바른 느낌, 김성균은 강한 이면에 나약함과 슬픔이 있다고 생각했다. 처음 기획 단계부터 꼭 캐스팅을 하고 싶어한 배우"라고 설명했다.

조 PD는 이어 "고준희는 과거 함께 작품을 한 적이 있는데 이지적이고 차가운 느낌의 외동딸 캐릭터를 잘 연기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정은지는 꾸밈 없이 하고 싶은대로 연기하는 것이 큰 장점"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진구)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김성균),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이다.

선 굵은 연출력을 인정받은 조남국 감독과 밀도 높은 필력을 뽐냈던 최진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드라마로 ‘더 패키지’ 후속으로 오는 24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