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반드시 잡는다' 성동일 "액션신, 갈비뼈 부러졌는데 통편집…억울하다"

입력 2017-11-21 16:53:01 | 수정 2017-11-21 16:53: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성동일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성동일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성동일이 부상을 입은 액션신이 통편집됐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반드시 잡는다'(감독 김홍선)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홍선 감독과 배우 백윤식, 성동일 등이 참석했다.

이날 성동일은 극 중 하이라이트인 진흙탕 싸움신에 대해 "고생을 많이 했다. 입김이 하도 많이 나와서 화면을 가릴 정도였다. 감독님은 얼음을 물고 다시하자더라"며 "이럴 때 법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양아치 무리를 두 번째 만나는 신에서 갈비뼈가 부러지고 금이 갔다"며 "그런데 그 장면 다 잘라냈더라. 정말 어이가 없다"고 토로했다.

성동일은 "싸우는 장면이 통편집됐다. 왜 내 갈비를 부러뜨리고 통편집했는지 모르겠다"며 "편집이라는 게 냉철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여러모로 기억에 많이 남는 작품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반드시 잡는다'는 30년 전 미제사건과 동일한 수법의 살인이 또다시 시작되자, 동네를 잘 아는 터줏대감과 사건을 잘 아는 전직 형사가 촉과 감으로 범인을 쫓는 추적 스릴러다
.
'기술자들', '공모자들'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백윤식, 성동일, 천호진, 배종옥, 김혜인, 조달환이 출연했다. 오는 29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