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개그맨 고명환, 손 대는 식당마다 말아먹다가 연 10억 벌게 된 비결

입력 2017-11-22 14:42:33 | 수정 2017-11-22 14:53: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손대는 식당마다 말아먹던 개그맨 고명환.

감자탕집, 실내포장마차, 스낵바, 닭가슴살 사업에 이르기까지 4번 도전해서 4번 다 시원하게 말아먹고 좌절해 있던 고명환이 장사의 달인으로 변신하며 연 10억 매출을 달성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개그맨 고명환_사진 이미나기사 이미지 보기

개그맨 고명환_사진 이미나



최근 '책 읽고 매출의 신이 되다(한국경제신문)' 출간을 통해 성공비결을 공개한 고명환을 만나기 위해 일산 '메밀꽃이 피었습니다' 식당을 찾았다.

"제가 경험한 돈을 버는 독서법을 여러 사람들과 나누고 싶었습니다. 저는 닥치는 대로 많이, 빨리 읽고서 그저 무언가 바뀌었노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책이 일러주는 대로 따라가며 실행하면 성공의 비결이 그 책 안에 있다는 것을 검증해낸 기록물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인기 개그맨이자 연기자로 활약하던 방송인 고명환. 그는 현재 뮤지컬을 만들고, 공연을 기획하고, 식당을 경영하면서 강의를 하고 있다. 다양한 분야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며 자유롭고 여유로운 삶을 사는 그가 말하는 성공의 비결은 독서다. 하고 싶은 일만 하고, 마음껏 자기 시간을 쓸 수 있는 것은 돈에서 자유롭기 때문이며, 이 모든 것이 책을 읽고, 책에서 얻은 아이디어를 실천한 덕분이라는 것이다.

과거 네 번이나 식당을 창업해 연이어 실패했지만 마케팅, 자기계발, 인문, 소설 등 각 분야의 책을 읽고 난 뒤 비로소 장사의 기술을 깨우칠 수 있었다. 생사를 가르는 교통사고를 계기로 책과 인연을 맺은 뒤 7년 동안 1000권이 넘는 책을 읽고 새롭게 태어난 것이다.

사실 책을 읽어야 한다는 사실을 몰라서 안 읽는 사람은 없다. 누구나 그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책 읽기란 따분한 일이기 마련이다.

고명환은 상식적이고 뻔한 이야기가 아니라 자신이 직접 실행해서 결과를 내고 효과를 검증한 독서의 비결을 공개한다. 책에서 어떻게 아이디어를 얻고, 이를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어떻게 돈을 벌 수 있는지 등, 자신의 실제 경험을 그대로 펼쳐 보인다.

개그맨 고명환_사진 이미나기사 이미지 보기

개그맨 고명환_사진 이미나



저자는 자신에게 영감을 준 책으로 마케팅 전문가이자 유명 작가인 세스 고딘의 《이카루스 이야기》 등을 비롯해 여러 권의 책을 소개한다. 뿐만 아니라 어떤 책을 어떻게 읽어야 할지, 현실적으로 책 읽기 습관을 들일 수 있는 방법도 함께 제시하고 있다. 《책 읽고 매출의 신이 되다》에서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남다른 저자의 아이디어 발상법과 실행력이다.

천성이 소심했던 그의 인생을 바꾼 한 권의 책 이야기, 인터넷 쇼핑몰 옥션에 근무하면서 신문에 대서특필된 아이디어를 낸 일화, 지역 커뮤니티를 활용해 자신의 식당을 홍보한 경험담 등 읽을거리 또한 풍부하다. 시종일관 자신감 넘치고 적극적인 저자의 자세를 엿볼 수 있는 에피소드로 가득한 이 책은 책 읽기의 힘을 일깨울 뿐만 아니라 그 자체로도 흥미롭고 유쾌한 독서의 경험을 선사한다.

"남을 웃기는 일을 업으로 삼아온 개그맨이지만 실제로는 천성이 소심하고 제대로 말도 못하는 사람이었어요. 그런 제가 개그맨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책 덕분입니다. 이시형 박사의 《배짱으로 삽시다》라는 책을 읽고 ‘내가 뭘 하는지 아무도 신경 안 쓴다, 눈치 보지 말고 하고 싶은 걸 하자’는 깨달음을 얻었죠."

삼십 대 중반을 넘겨 방송국을 박차고 나올 수 있었던 것도 책 때문이다. 세스 고딘의 《이카루스 이야기》에 나오는 ‘물고기를 나무 타기 실력으로 평가한다면 물고기는 평생 자신이 형편없다고 믿을 것’이라는 구절이 마음을 움직였다. 자신이 나무를 타는 물고기라는 사실을 깨닫고 물에 뛰어들기로 마음먹은 것이다.

손님이 주문할 때 그대로 따라서 말한 종업원이 팁을 훨씬 더 많이 받았다는 내용을 읽고서는 주문을 받을 때 손님이 말한 것을 그대로 따라 말했다. ‘훌륭한 밥은 전기밥솥으로는 안 되고 가스 불을 써야 만들 수 있다’는 구절을 읽고서는 포장 육수를 쓰지 않고 직접 육수를 끓이기로 했다. 정말 책을 읽으면 책에 나오는 말을 그 즉시 실행에 옮겼다.

그렇게 언뜻 보면 쉬워보이지만 막상 실행하기엔 어려운 그런 소소한 비결이 모이고 모여 연 매출 10억 원의 신화를 달성하게 됐다.

고명환은 "책을 많이 읽은 사람은 위기를 겪더라도 빨리 탈출할 수 있다. 인간이 겪을 수 있는 온갖 고난과 트렌드를 꿰뚫을 수 있다. 창업을 준비 할 땐 직장 다니면서 서점을 자주 드나들어야 한다. 본인이 좋아하는 일을 하라고는 하지만 사람들은 누구나 자기가 뭘 좋아하는지 모른다"면서 "저도 마흔 넘으면서 책 쓰고 강의하고 식당하는데 확신이 선 것이기 때문에 직장인들은 저녁에 딴 데 가지말고 서점에 꼭 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점에서 나를 이끌어줄 책을 고를 수 있는 세부 팁도 공개했다.

고명환은 "서점에서 관심있는 분야 뿐 아니라 전혀 모르는 분야까지 돌아다니다보면 반드시 손길을 뻗쳐 끄집어내는 책이 있다. 그 책을 바로 사는 것은 아니다. 몇 번 가서 그런 책을 여러번 뽑다보면 한 권은 사게 된다. 그 책을 읽으면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뭔가 길을 나에게 안내해 준다"면서 "독서를 현재 전혀 안한 상태라면 최소 200권은 읽어야 한다. 독서 시간을 내는 것은 물론 힘들지만 늘 미래에 대해 불안해 하며 살지말고 책을 읽어보길 권한다. 1년 바짝 읽어보면 인생이 달라질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고명환은 하루에 한 줄만이라도 읽을 것을 권한다. 한 줄만 읽어도 오늘의 나는 어제의 나보다 발전한 사람이라는 것이다. 그는 작가의 의도보다는 자신이 읽고 느낀 것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때로는 소설을 읽다 보면 주인공보다 주변 인물들에게 관심이 가기도 한다. 어떤 때는 이름 없는 등장인물에게서 내 삶의 기준을 만날 수도 있을 것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 책은 책 읽고 돈 버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행복해지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돈만 좇는 사람은 절대 돈을 잡을 수 없지만 책을 좇는 사람은 돈뿐만 아니라 진정한 행복까지 잡을 수 있다.

고명환은 책 출간을 기념해 23일 저녁 7시 한국경제신문 18층 다산홀에서 무료 강연회를 진행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