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군 소말리아 공습 "무장단체 알샬바브 목적…민병대원 100명 사망"

입력 2017-11-22 07:28:27 | 수정 2017-11-22 07:28:27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군 소말리아 공습 (기사 내용과 이미지는 관계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미군 소말리아 공습 (기사 내용과 이미지는 관계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군이 21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동부 소말리아의 이슬람 무장세력 장악 지역에 공습을 가해 민병대원 100명이 사망했다고 밝혀졌다.

AP 통신 등 외신들은 미군 아프리카 사령부는 이날 성명에서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 201㎞ 떨어진 무장단체 알샤바브의 캠프를 목적으로 한 공습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날 공습은 소말리아 정부군과의 합동작전으로 이뤄졌다고 미군 측은 말했다.

미군은 지난달 28일 모가디슈에서 300명 이상이 숨지는 폭탄 테러가 발생한 이후 지난 3일에 이어 이날 두 번째로 알샤바브 근거지에 대한 대규모 공습을 감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