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짐바브웨 무가베 전격 사임…37년 장기집권 끝났다

입력 2017-11-22 07:44:43 | 수정 2017-11-22 07:44: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37년간의 장기집권이 끝났다. 짐바브웨 로버트 무가베(93)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전격적으로 사임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제이컵 무덴다 짐바브웨 의회 의장은 이날 오후 5시50분께 무가베 대통령이 사임했으며 그의 사임서를 제출받았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무가베 대통령은 사임서를 통해 “나 로버트 가브리엘 무가베는 헌법 96조 항에 따라 내 사직서를 제출한다”며 “순조로운 권력 이양을 위해 즉각적이고 자발적으로 사퇴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개시된 무가베 대통령의 탄핵 절차도 중단됐다고 무덴다 의장은 전했다.

앞서 집권당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동맹 애국전선'(ZANU-PF)은 야당과 함께 의회를 열고 탄핵 안건을 발의했다.

수도 하라레에서는 시민 수천명이 모여 환호성을 지르고 경적을 울리며 그의 퇴진을 축하했다.

1980년 56세에 초대 총리에 오른 뒤 37년간 장기 집권한 세계 최고령 지도자 무가베는 41세 연하 부인 그레이스(52)에게 대통령직을 물려주는 '부부세습'을 시도했다가 역풍을 맞아 탄핵 위기를 자초했다.

무가베의 개인비서이자 타자원 출신인 그레이스는 최근 그의 강력한 후계자를 자임하고 나서면서 권력욕을 드러내기도 했다.

짐바브웨 군부는 지난 15일 사실상 쿠데타로 정부를 장악했으며 이후 야권과 시민 등이 거리로 나와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를 연일 벌여 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