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진성 헌재소장 청문회…10개월 공백 마무리되나

입력 2017-11-22 08:32:59 | 수정 2017-11-22 09:04: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진성 헌재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이진성 헌재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사진=한경DB

국회는 22일 오전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한다.

국회 인사청문특위는 이진성 후보자를 상대로 헌재소장으로서의 자질과 도덕성을 집중 검증할 예정이다. 또 주요 사회 이슈에 대한 이 후보자의 입장과 판결 이력 등이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 후보자가 서면답변을 통해 '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가 판사를 수사대상으로 할 경우 사법부 독립성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는 견해를 밝힌 데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후보자는 앞서 2012년 8월 헌법재판관 청문회 당시 개인 신상 등과 관련해 별다른 흠결이 없어 여야 합의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된 바 있다.

이번 청문회는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이 청와대의 전날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 강행에 강력히 반발하는 가운데 진행되는 것이어서 '코드 인사'가 아니냐는 야당의 공세성 질의가 쏟아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