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산 편의점 분신 50대男 사망…사건 영상 공개돼 '충격'

입력 2017-11-22 08:53:14 | 수정 2017-11-22 08:53: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부산의 한 편의점에서 휘발유를 온몸에 뿌린 뒤 불을 지른 50대 남성이 결국 숨졌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20분께 온몸에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조모(53) 씨가 숨졌다.

조 씨는 앞서 21일 오후 1시 10분께 부산 남구의 한 편의점에 휘발유가 든 통을 들고 들어가 업주에게 "5000만원을 달라"고 위협했다. 조씨의 손에는 휴대전화와 라이터가 있었다.

놀란 업주는 편의점 밖으로 나가 경찰에 신고했다.

편의점 안에서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던 조 씨는 라이터로 불을 질러 불길에 휩싸였다.

경찰이 순찰차에 비치된 소화기로 불을 껐으나 조 씨는 온몸에 심한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조씨와 편의점 업주가 7년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라며 "내연관계와 비슷하다"라고 설명했다.

조씨는 업주에게 돈을 달라고 요구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몸에 휘발유를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족과 편의점 업주를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부검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해당 사건과 관련된 영상이 게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영상에서 출동한 경찰들이 불을 향해 소화기를 뿌렸고, 불길이 잡히자 편의점에서 한 남성이 신음소리를 내며 문 밖으로 나왔다.

뿐만 아니라 유튜브에는 목격자들이 올린 영상들이 지속적으로 게재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