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밤' 김정민 "그동안 자숙하며 지내…당당하게 인사드리고파"

입력 2017-11-22 09:20:59 | 수정 2017-11-22 09:20: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정민이 혼인빙자 사기 관련 공판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김정민의 혼인빙자 사기 관련 공판 사건을 다뤘다.

지난 15일 오후 3시 30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 형사18단독(이강호 판사)에서 김정민 전 연인 손태영 대표의 공갈미수 등 혐의 관련한 3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재판에는 사건 당사자인 김정민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정민은 재판이 끝난 뒤 눈물을 흘렸다. 그는 “건강하게 지내려고 하고 자숙하면서 지냈다. 그 동안 있었던 일들에 대해서 사실 그대로 진술하고 나왔다”고 근황을 밝혔다.

이어 “카메라 보면서 당당하게 말씀 드리고 싶은데 눈물이 나오고 그래서 잘 쳐다보지 못하겠다”면서 “저도 부끄럽고 많이 좋아해주셨던 분들에게 죄송하기 때문에 빨리 잘 순리대로 마무리가 돼서 당당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지금은 계획이나 답 같은 건 없다. 이번 기회로 더 성숙한 사람이 돼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